美파워볼 복권도 당첨자 못내…2조5천억 잭폿 놓고 '로또 광풍'

작성자
파워볼지기
작성일
2020-09-26 23:50
조회
224
파워볼 6억2천만弗·메가밀리언 16억弗…홀인원 확률보다 2만5천배 높아




휘몰아치는 美로또 광풍…양대 복권 당첨금 2조5천억원
(뉴욕 AFP=연합뉴스) 미국 뉴욕 거리에 19일(현지시간) 미 양대 로또 복권 메가밀리언과 파워볼의 당첨금 금액이 표시돼 있다. 미 언론에 따르면 20일 밤 실시된 파워볼 추첨에서 1등 당첨자가 나오지 않아 23일의 다음 추첨 당첨금이 6억2천만 달러(7천32억원)로 치솟게 되고 메가밀리언도 다음 추첨일인 22일까지 당첨금이 미 복권 사상 최대규모인 16억 달러에 이를 것으로 추산돼 양대 복권의 누적 합계 당첨금이 22억2천만 달러(2조5천181억원)에 달할 전망이다. 이 때문에 미국에서는 로또 광풍이 계속 몰아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정주호 기자 = 메가밀리언과 함께 미국의 양대 '로또' 복권인 파워볼도 20일 추첨에서 당첨자를 내지 못했다. 이에 따라 다음 파워볼 추첨 당첨금은 6억2천만 달러(7천32억원)로 치솟게 됐다.

특히 두 로또 합쳐 20억 달러(2조3천억원)가 넘는 '잭폿'을 놓고 미국 전역에서 복권 광풍이 불고 있는 중이다.

미국 CBS, CNN방송에 따르면 파워볼은 미국 동부시간 기준 20일 밤에 이뤄진 추첨에서 화이트볼 16, 54, 57, 62, 69와 레드볼 23으로 이뤄진 행운의 숫자를 맞춘 당첨자를 내지 못했다.


200만 달러를 타게 된 2명의 2등 당첨자와 100만 달러를 받게 된 5명의 3등 당첨자만을 냈을 뿐이다.


추첨 59분전 복권판매 중단과 함께 당시 누적 당첨금은 4억7천570만 달러(5천395억원)에 달한 상태였다.

다음 추첨이 이뤄질 25일까지 당첨금은 6억2천만 달러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역대 다섯번째로 많은 당첨금이다. 잭폿 액수로는 2016년 1월 파워볼 당첨자 3명이 나눠가진 15억8천600만 달러가 가장 많고 이어 2017년 8월 파워볼 당첨금 7억5천800만 달러, 2012년 3월 메가밀리언 당첨금 6억5천600만 달러, 2013년 12월 6억4천800만 달러 순이다.

6억2천만 달러의 잭폿이라면 25일 추첨에서 숫자 6개를 모두 맞춘 1등 당첨자는 미국 연방정부가 떼가는 25% 세금 등을 제하고 현금으로 한번에 3억5천400만 달러(4천15억원)를 실수령할 수 있게 된다.

美파워볼 복권, 당첨자 못내 당첨금 7천억원으로 급등

(뉴욕 AFP=연합뉴스) 미국 뉴욕 거리에 19일(현지시간) 미 양대 로또 복권 메가밀리언과 파워볼의 당첨금 금액이 표시돼 있다. 미 언론은 20일 밤 실시된 파워볼 추첨에서 1등 당첨자가 나오지 않아 다음 추첨 당첨금이 6억2천만 달러(7천32억원)로 치솟게 됐다고 보도했다. ymarshal@yna.co.kr
파워볼은 지난 8월 11일부터 계속 당첨자를 내지 못해 상금이 천문학적 규모로 쌓이고 있다.

메가밀리언도 지난 7월24일부터 지난 19일까지 24차례 연속으로 1등 당첨자가 나오지 않아 다음 추첨일인 23일까지 당첨금이 미국 복권 사상 최대규모인 16억 달러에 이를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이로써 미국 양대 로또의 누적 합계 당첨금은 20억 달러를 가뿐히 넘어 22억2천만 달러(2조5천181억원)에 이를 전망이다.

샌디에이고에서 뉴욕에 이르기까지 미국 전역에서 일확천금을 꿈꾸며 복권를 구매하는 광풍이 불고 있다.

메가밀리언과 파워볼 모두 복권판매를 금지한 네바다주 등 6개 주를 제외한 미국 44개 주, 워싱턴, 미국령 버진아일랜드와 푸에르토리코에서 판매된다.

이론상 메가밀리언의 1등 당첨확률은 3억260만분의 1이고 파워볼은 이보다 약간 높은 2억9천220만분의 1이다. 골프에서 홀인원 확률(일반골퍼의 경우 1만2천분의 1)보다 2만5천배 가량 높은 셈이다.

갤럽 조사결과에 따르면 미국인의 3분의 2가 도박을 하는데 지난해 미국에서는 복권 구매에 729억7천만 달러(82조7천억원)가 지출됐다. 개인당 평균 206.69달러(23만4천원) 어치의 복권을 산 셈이다.

또다른 조사결과에서는 연간 763달러(86만5천원)를 복권 구매에 쓰는 매사추세츠주 주민들이 미국 50개 주(洲) 중에서 가장 복권열기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사우스다코타주는 연간 복권 구매액이 44달러(5만원)로 가장 낮았다.
전체 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27
5분에 수천만원 왔다갔다…도박장 사장도 도박으로 망해
파워볼지기 | 2020.11.29 | 추천 0 | 조회 12
파워볼지기 2020.11.29 0 12
26
미국파워볼 당첨금, 잘못 하다간 쪽박으로 전락할 수도
파워볼지기 | 2020.11.20 | 추천 0 | 조회 80
파워볼지기 2020.11.20 0 80
25
[단독]'한 판에 1천 만 원'…오피스텔서 250억대 불법 파워볼 도박
파워볼지기 | 2020.10.27 | 추천 0 | 조회 198
파워볼지기 2020.10.27 0 198
24
美 8500억 파워볼 복권 '잭팟' 주인공은 53세 여성…"몽상이 현실로…32년 근무한 병원 그만둔다"
파워볼지기 | 2020.10.13 | 추천 1 | 조회 197
파워볼지기 2020.10.13 1 197
23
美파워볼 복권도 당첨자 못내…2조5천억 잭폿 놓고 '로또 광풍'
파워볼지기 | 2020.09.26 | 추천 1 | 조회 224
파워볼지기 2020.09.26 1 224
22
"이제라도 그 복권 찢고 싶다" 돈벼락 뒤에 온 것들
파워볼지기 | 2020.09.16 | 추천 1 | 조회 165
파워볼지기 2020.09.16 1 165
21
파워볼 사상 세번째 고액 당첨자가 모습을 드러내다
파워볼지기 | 2020.09.08 | 추천 1 | 조회 136
파워볼지기 2020.09.08 1 136
www.000webhost.com